갑당 쉼터 게시판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갑당 쉼터

갑당 쉼터

모두가 쉬어갈 수 있는 페이지 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여름에도 음식 오래 보관하기
작성자 갑당 지킴이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07-06-21 16:26:04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1020
 
여름에도 음식 오래 보관하기

 여간 부지런한 주부가 아니면 여름에는 먹는 음식 반 버리는 음식 반이 된다. 잠깐 방심한 사이에 음식이 상하고 재료가 썩기 때문. 가계부에도 적잖은 도움이 될, 음식 더 맛있게 더 오래 보관하는 방법들을 알아봤다.

보리차, 옥수수차는 티백을 빼고 보관
  보리차나 옥수수차처럼 끓인 물에 티백을 넣어 우린 물은 티백을 제거한 뒤에 유리병에 넣어 냉장고에 보관한다. 티백 안에 든 옥수수나 보리가 물보다 더 빨리 상하기 때문에 티백을 넣어 두면 물이 쉽게 쉰다. 냉장고에 넣었더라도 3~4일은 넘기지 않고 다 마시는 것이 안전한데 옥수수차보다는 보리차가 1~3일 정도 더 오래 보관할 수 있다.

달걀 껍질로 아삭한 김치 맛을 유지한다
  김치통 아래 달걀 껍질을 깨끗이 씻어 크게 부순 뒤 망을 깔고 그 위에 김치를 넣으면 제 맛의 김치를 오래 맛볼 수 있다. 달걀 껍질의 탄산칼슘이 김치가 쉬면서 만들어지는 산을 중화시키기 때문이다. 이미 쉬어버린 김치도 날달걀 2~3개를 사이사이에 파묻어 두고 한나절쯤 지나면 신 맛이 중화되어 산뜻한 제 맛이 돌아온다.

국이나 찌개는 무조건 끓인다
  주부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상식. 국이나 찌개를 끓이면 열탕 살균의 원리로 부패를 일으키는 세균이 죽어서 하루에서 이틀 정도 더 보관할 수 있다. 하지만 두 번 세 번 끓일수록 보관할 수 있는 기간은 줄어들고 음식도 맛이 없어진다. 두 번 이상은 끓이지 말고 끓인 후에는 국자나 숟가락 등을 넣지 말고 냄비째 냉장고에 넣어 보관한다.

남은 반찬은 유리 용기에 보관한다
  플라스틱 용기는 사용하면서 미세한 긁힘이 생기고, 그 사이에 세균이 들어가면 일반 설거지로 제거할 수가 없다. 또 열전도율이 낮아서 급속 냉동이나 냉장이 어렵다. 상하기 쉬운 반찬은 깨끗이 씻은 도구를 이용해 유리 용기에 옮겨 담고 바로 냉장실에 넣는다.

햄과 고기는 오일로 코팅한다
  햄과 고기, 생선 등을 얼리지 않은 상태로 보관할 때는 올리브 오일이나 식용유를 살짝 발라 랩에 싸서 냉장고에 넣는다. 기름이 보호막을 만들어 세균이 침투하는 것을 1차적으로 막아 주기 때문에 기름을 바르지 않았을 때보다 2~3일 더 보관이 가능하다.

두부는 살짝 데쳐 놓는다
  반쯤 남은 두부는 살짝 데친 뒤 물에 담궈 냉장실에 넣는다. 찌개와 마찬가지로 두부에 들어갔던 세균이 죽어서 그대로 냉장고에 넣었을 때보다 2~3일 더 보관할 수 있다. 오래 보관한다고 냉동실에 넣으면 두부 조직 사이의 물이 얼었다가 녹으면서 빠져나와 퍽퍽해진다.

채소는 신문지로 돌돌 싸서 세워 보관
  채소는 비닐에 넣어 두면 공기가 통하지 않아 뭉그러지고 벗겨 두면 수분이 말라 못 먹게 된다. 신문지로 돌돌 말아 놓으면 공기도 적당히 통하고 수분도 보호되어 일주일 이상 싱싱하게 보관할 수 있다. 또 모든 채소는 본래 가지에 매달려 있던 그 모양대로 세워 놓으면 뉘여 놓았을 때보다 2~3일 더 오래 보관이 가능하다.

냉동할 땐 열전도율이 높은 스틸 용기에 담는다
  밥이나 떡 등 뜨거울 때 먹어야 맛있는 요리는 뜨거울 때 냉동했다가 해동해 먹으면 비교적 제 맛을 느낄 수 있다. 이때 맛을 최대한 처음과 똑같이 유지하는 방법은 급속 냉동. 열전도율이 가장 높은 스테인리스 스틸 용기에 음식을 넓게 펼쳐 담고 바로 냉동실에 넣으면 해동했을 때 씹히는 맛까지 얼기 전과 비슷하다.

소풍갈 땐 얼린 물을 김밥 위에 놓는다
  여름에 나들이를 갈 땐 가뜩이나 잘 쉬는 김밥이 먹기도 전에 상하지 않을까 늘 걱정이 된다. 이럴 때는 얼린 물병을 도시락 위에 올리고 한데 묶어 가지고 가면 안전하다. 얼린 물병의 냉기가 아래로 내려가 도시락을 차게 식히므로 간이 냉장고의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냉기는 중력에 의해 아래로 내려가므로 물병은 꼭 도시락 위에 둔다.

얼마나 오래 두어도 될까?
여름철 냉장 보관 기간

Θ 고기 볶음 ⇒ 1~2일
보관 전에 국물까지 바짝 조려서 한 번 더 볶고 냉장고에 넣어 보관한다.
Θ 전 ⇒ 2일
기름이 산화되어 부패하기 쉽다. 밀폐 용기에 넣어 냉기가 차가운 쪽에 보관하고 다시 먹을 때는 프라이팬에 처음처럼 뜨겁게 데워서 먹는다.
Θ 어묵 조림 ⇒ 3~4일
간장에 조린 음식은 다른 음식보다 오래 보관이 가능하지만 보관 용기에 세균이 들어가지 않도록 깨끗한 도구로 덜어 먹어야 한다.
Θ 생선 조림 ⇒ 1~3일
생선은 단백질과 지방이 풍부해 부패 속도가 빠르다. 조림 음식이라고 해도 육류보다는 빨리 먹어야 하는데 소금에 절였다가 조리한 생선은 3일, 일반 생선은 1일 안에 먹는 것이 안전하다.
Θ 장조림 ⇒ 2~3주
간장 양념이 속까지 배어 있어 다른 음식보다 보관 기간이 긴 편. 하지만 장조림 역시 상할 수 있으므로 적어도 3주에 한 번씩 팔팔 끓였다가 다시 냉장고에 넣는 것이 좋다.
Θ 삼계탕 ⇒ 1일
닭고기는 다른 고기보다 살모넬라균에 감염되기 쉽다. 팔팔 끓여서 냉장 보관하고 다음날에 다시 한 번 끓여 먹는다.

Plus Tip 음식물 쓰레기 관리 노하우
늦은 밤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러 가기는 귀찮고 그냥 두자니 집 안에 냄새가 밸 것 같을 땐 비닐에 꽁꽁 묶고 밀폐용기에 담아 냉동실에 넣는다. 방금 생긴 쓰레기는 부패하지 않았기 때문에 봉지에 담으면 일반 식재료와 똑같다. 더럽다고 생각하지 말고 냉장고에 넣는다. 특히 포도 껍질처럼 초파리가 잘 생기는 내용물이 있다면 냉동실에 넣는 것이 가장 깔끔하고 현명한 방법이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 버튼
  • 버튼
  • 버튼
 

QUICK ICONS

라인

  • 공지사항
  • 문의하기
  • 상품후기
  • 불만게시판
  • 요청게시판
  • 갑당쉼터
  • 마이쇼핑
  • 배송조회
  • 주문조회